Camera Obscura 카메라 옵스큐라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서강대교에서
Archives | 1999/12/07 00:00
12월 2일 오후 국회 기자실...대한매일 수송부 직원이 들어오자마자 “허 참..차가 어찌나 밀리던지......서강대교에서 누가 자살소동 벌이고 있어.” “예? 자살요?”
순간 뭔가 날 끌어당기듯 망원렌즈를 챙겨 서강대교로 향했다. 평소 꼭 하고 싶어하던 취재였던 터라 잘됐다 생각했다. 상황이 아직 안끝나서인지 이미 진입로부터 차들 행렬은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동승한 한국일보 최종욱선배, 연합뉴스 도광환씨와 함께 경광등,싸이렌,전조등,비상깜박이까지 작동시키며 차숲을 헤치고 북단아치 현장까지 겨우 도착. 아치30여미터의 꼭대기에는 어떻게 올라갔는지 청년 한명이 서성이고 있었고, “정치인은 각성하라” “부정부패 청산하라”는 현수막이 걸려 바람에 나부끼고 있었다. 혹시나 하는 사진기자의 못된 심정으로 렌즈를 그를 향해 겨냥해고, 주변의 수많은 기자들 역시 집중사격하듯 렌즈가 그를 향해있었다.

소방서 구조대원과 경찰들의 무전기 소리가 요란히 들리는 와중에 “동아일보 기자 안계십니까? 저 위에서 면담하고 싶답니다.” 타사 선후배들의 시선이 내게로 돌려졌고, “엉? 왜 하필 나야?” 생각하며“ 저..없다고 하고, 작전진행하시면 안됩니까? ”하니 구조대 반장과 경찰이 하소연하듯“협조해 주십시요”하며 안내한다.

구조반장이 나를 자세히 보더니 반갑다고 인사를 건넨다. 기억을 더듬어보니 여름철 한강인명구조훈련 시범때마다 이미 친했던 마포소방서 구조반장이었다. 자살하려는 사람을 만나야 하는 쯥쯥한 기분과 가까이서 그를 취재할 수 있다는 야릇한 기분이 교차하는 사이 구조반장과 나를 태운 고가사다리는 어느새 그의 1미터 앞까지 올라가 있었다.

국회출입증과 카메라로고를 확인한 그는 안심한 듯 자기가 생각한 것을 정리한 문서라며 전달해줬다. 그리고 이수성 평통부의장과 면담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우리는 이부의장이 지방으로 출장갔다는 걸로 입을 맞췄기 때문에 만날 수 없다고 전하고 저 밑에 기자들이 모두 모여있으니 할 말을 내려가서 하자고 설득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는 실제 외국출장중이었다. 그는 세찬 강바람에 이미 체온이 떨어져 말도 제대로 못했고, 건장하지만 움직임도 둔해져 있었다. 그의 시선은 줄곧 여의도 국회쪽에 있었고,정치가 너무 잘못됐다고 생각해 올라오게 됐다고 밝혔다. 어느 책인지 TV에서인지 본대로 그를 최대한 안정시키려 이런 저런 말을 건냈고, 떨어질지 모르는 상황에 대비해 자신을 줄로 묶는데까진 성공시켰다.
 
10분간의 대화는 끝났고, 다시 보자는 약속하고 일단은 포기하고 내려왔다. 잠시후 어떤 아가씨가 후배기자라고 왔는데 처음 보는 얼굴, 알고보니 수습기자며 오늘 처음 배치받아 회사연락받고 왔다고. 이번엔 후배까지 가세해 2차 시도. 그는 안내려간다며 완강히 버티며 친구에게 전해달라며 자기 적금통장까지 우리에게 전달했다.
구조반장, 후배기자, 그리고 필자의 칭찬,위무,설득이 계속되고..... 약 15분 지났을까.. 그는 할 말을 다 했다고 판단해서일까, 아니면 죽음이 정말 두려웠을까, 투신포기를 선언. 약간은 허탈하게 내려오니, 고맙게도 타사 선후배 기자들이 사람한명 살려냈다며 격려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살의 영어는 Suicide. 라틴어의 sui(자기)와 caedo(죽인다)의 두 단어에서 나왔다. 흔히 자살자는 꼭 죽는다는 확신으로 죽는다고 하는데 심리학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한다.
생사양단을 분명히 정하지 않은 채 구원받고 구조되기를 마지막 순간까지 애타게 기다린다는 것이다. 또 죽는다는 의사표시를 안하고 몰래 죽는다고 하지만, 대개 70% 전후가 주위의 친구나 가족에게 직간접적으로 눈치채게 표현한다는 것이다. 그 역시 자기의 호소를 세상사람들이 들어주기를 원했을 뿐 극단적인 최후는 원치 않았을 것이다.

마포소방서 구조대 손종한 반장(38)은 “자신의 불행이나 사회에 대한 반감을 투신으로 해결하려는 경우는 경험으로 볼 때 성공으로 끝나는 경우는 드물며 오히려 경찰서에서 호되게 조사받고 구류생활하는 소동으로 끝난다”며 “ 이런 소동이 일어나지 않는 사회상황이 됐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어쨌든 서강대교가 세워진 후 최초로 벌어진 자살기도는 오후3시에 시작돼 5시 반이 넘어 끝났다.

내려오는 고가사다리에서 본 국회는 잔뜩 찌푸린 날씨와 저녁시간으로 어스름하게 바뀌어 있었다. 3시간 반동안 극심한 정체를 겪었던 수많은 시민들은 과연 다리 꼭대기에 외쳤던 그의 외로운 절규를 들었을까? 모르겠다. 정치불신이 왜곡된 결과가 이러해야 한다면 모든 국민이 동네 다리 위에 올라가야 할지도 모르겠다. 단,정치인들만 빼고......

image

태그 : , , ,
트랙백0 | 댓글1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39
BlogIcon jordan air 2013/04/28 11:15 L R X
표현한다는 것이다. 그 역시 자기의 호소를 세상사람들이 들어주기를 원했을 뿐 극단적인 최후는 원치 않았을 것이다.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 ... [664][665][666][667][66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Photograph,Newspaper, My Eye towards the world. My Life and Fantasy
- 손님들께!!!2
All (668)
The Other Side (239)
Factory (180)
People(MANINBO) (26)
Archives (22)
Saltern (137)
Himalaya (44)
National Assembly (1)
우주 Street Ritual The Great Wall 이라크전쟁 대진 박타푸르 차이 Art 생일잔치 반딧불이 Cotsworld 지휘자 충주 Basketball player 태양 마당극 순진무구 소인국 전통 남산 Santorini Musician Russia 올림픽 Jeju 즐김 조용히 사라지는거야 Underground Amsterdam Glendalough 곽재구 광복절 혜초 외국인 자원봉사 Bycycle 충남 죽도 cosmetics 1202 Swimming Event 실크로드 청계천 Oxford Kew Garden 저작권 춘장대 Italy Monastery 이단아 Kalash Netherland 우리 동네 시골동네 교육 38선 휴게소 Chosun Dynasty 인민 헤이 온 와이 Sanha 관점 혼란 망각 새싹 시립미술관 서도호 동백 농촌 행복 UNESCO 몬세라 성가족성당 지진 Nepal 김제 Camden 가톨릭 Tate Modern parliament 담쟁이 Memory Elegance 종교 국회의원 보훈 수유마을시장 프로젝트 7코스 집어등 기독교 오베러 정동 월선 신문사진 노인 박수복원장 development Science Central Park Holyhead
최종 Cover <히말라야 길을 묻.. (12)
중쇄 <히말라야 길을 묻다> 표..
Kiyomizu-dera Temple(淸水寺..
Asakusa,Tokyo2
Asakusa,Tokyo1
Japan Tour3
Japan Tour2-Tokyo (2)
Japan Tour1
촛불,물결이 되고 들불이 되다.. (3)
Conwy,Wales (2)
Tate Modern,London,UK Again..
Bali,Indonesia1 (2)
뮤지컬 배우 김선경 (2)
연꽃이야기-Lotus Story 너는.. (4)
영주기행 1 SKK
스카이프 websoft7777 게임솔..
08:09 - 솔루
스카이프 websoft7777 게임솔..
11/18 - 솔루
스카이프 websoft7777 게임솔..
11/16 - 솔루
스카이프 websoft7777 게임솔..
11/16 - 솔루
스카이프 websoft7777 게임솔..
11/15 - 솔루
best seo..
best seo..
search e..
search e..
Total : 799859
Today : 110
Yesterday : 351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UFO’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