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ra Obscura 카메라 옵스큐라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고미영 에 해당하는 글5 개
2014/12/01   고맙습니다......내가 힘들 때 내 곁에 있어줘서... (7)
2011/06/09   Harmony (2)
2009/07/13   산악인 고미영,히말라야의 꽃이 되어..... (4)
2008/01/03   암벽...... (4)
2008/01/01   다시....2008.. (2)


고맙습니다......내가 힘들 때 내 곁에 있어줘서...
Factory | 2014/12/01 15:42

User inserted image
  
연말이 어김없이 왔다.

새해도 다가온다.

해가 넘어가고 바뀔 때마다 신문들은 경쟁적으로

색다른 이미지들을 선보이려고 한다.

외국매체에서는 보기드문 한국신문들의 특징이기도 하다.

기자들은 괴롭다.

크리스마스 캐롤과 눈송이들이 반갑지 않은 직업이기도 하다.

비많이 와도,낙엽이 떨어져도,눈발이 날려도

그 모습들을 뉴스사진으로 표현해야 하는 게

신문사진기자들의 숙명이다.

게다가,독자들의 시각적 눈높이도 올라간다.

특히 젊은이들은 어릴적부터 이미지에 둘러싸여 성장한 세대들이다.

요 몇년간 해가 저물고 바뀔 때마다 시도했던 흔적들을 더듬어 본다.

정작 중요한 것은 사진을 담는 동안 정말 소중한 친구들이 있었다는 것.

그들의 배려,도움이 아니었다면 이런 이미지들은 태어날 수 도 없었다.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2006년말 강원도 최북단항인 대진항의 새벽조업장면이다. 이틀전부터 항구를 조망할 곳을 미리 잡고 가옥주 어른께 미리 허락을 받은 후 그 집의 옥상에서 본 장면이다. 물론 전날부터 어촌계장을 찾아 동시에 배들이 떠나도록 위의 예상그림을 미리 보여주고 부탁하는 섭외과정은 필수!! 어촌계장 배의 경적에 맞춰 순식간에 열을 지으며 고깃배들이 떠나가는 모습을 몇 분간 장노출했다. 지면에 나가자마자 같은 회사의 선배님께서 자신의 고향이라며 이 사진을 컴퓨터 바탕화면에 갖고 싶다고 알려왔다.

멋진 고향을 가진 이들은 행복하다.
 

User inserted image

진돗개야!진도개야 좀 뛰어라...2005년 12월22일...전남 진도의 해변가! 2006년이 개의 해여서 조련된 진돗개의 역동적인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며칠전부터 진돗개연구소와 섭외를 마치고,사진속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노련한 조련사의 함성과 손짓이 필수다.

2006년12월31일 자정,공교롭게도 그 해의 마지막날 당직이었다.

모든 가족,연인,친구들이 청계광장에서,보신각 종앞에서 한 해의 마감을 아쉬워하고 다가올 새해를 기뻐하는 그때 기자는 본사 옥상에서 하늘을 날아오르는 불꽃들을 바라보며 새해를 맞아야 했다.
추워서도 눈물이 나왔고,불꽃들이 아름다와서도 눈물이 나왔다.
이 아름다운 장면을 가족과 함께 감상하지못했다는 아쉬움의 눈물도 있었을까?????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2003년 1월1일 지리산 천왕봉의 일출.
그 해,1월3일자 새해 1면에 소개된 이미지
기자는 전문산악인도 동호인도 아니다. 사실 산을 오르기 싫어한다.
그래도 어쩔 수 없다. 기자라면 누구라도 감당해야 할 숙명이다.
2002년 12월31일 저녁부터 카메라 밧데리를 가슴에 따로 품은 채 칼바람을 맞으며 천왕봉 정상을 향해 하염없이 걷고 또 걸었다.
같이 간 차량과 직원은 기자와  잘못 파트너하는 바람에
덩달아 체감온도 영하 30도를 같이 감내하며
날이 새도록 산에 올라야 했다.
정말 고통스러운 산행길...
헤드랜턴 불빛들은 정상까지 한없이 이어져 장관을 연출하고...
당시 곁에는 수많은 직장인 동료들,가족들,연인들이 있었고,
그들의 웃음소리,다정다감한 대화마져
그때만큼은 역겨울 정도였다.
오로지 일을 위해 오르는 이는 우리밖에 없었다.
같이 동행했던 동료와는 지금도 가끔 그 날 고생했던 순간들을 떠올리며
술잔을 기울이곤 한다.

User inserted image

정상에 선 순간, 가슴속 고이 품은 밧데리를 넣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기 위해
손가락을 얹었다.
손가락은 셔터에 닿자마자 이미 얼어버려  
열커트도 채 못누른 채 손을 다시 가슴속에 넣고 녹이기를 반복...
그러는 사이 해는 이미 벌써 지평선 위를 성큼 올라와 버린다.
그래도 만세부르는 이들의 함성에 같이 기쁘게 새해를 맞았고,
잠한숨 못이룬 설움들은 새해 첫 햇살에 다 녹아들었지만....


 2005년 12월 중순 경남 통영 미륵산 정상서 바라 본 일출모습.
2006년 1월1일자 신년호용 취재...
새벽마다 해뜨기 전 칠흑같은 미륵산을 사흘째 올라 성공한 이미지.
이 때 역시 날은 어찌나 매서웠는지...
해와 달 별의 궤적전문 사진작가 서성원씨의 조언과 도움이 없었더라면
며칠을 더 고생했었을 것이다.
그는 자신만의 오랜 노하우와 데이터를 본보를 위해 다 공개하며 도움을 주었다. (그런데 그가 어쩌어쩌한 이유로 이 세상과 이별을 고했다. 히말라야에 있을 때도 살짝씩 안부를 묻곤 했는데..............)
User inserted image

2007년 12월 북한산 사모바위에서 만든 화합의 이미지다.

한 번은 일출 포인트에 맞는 바위답사....

그 다음엔 일출에 맞춰 본격적인 촬영을 했다.

동서로 갈라지고,소득으로 갈라지고 이념으로 갈라진 우리 현실...

'함께 가자'는 느낌을 전달하고 싶었다.

User inserted image



2008년 12월 23일 인수봉 근처다.
돌이켜 보면 참 좋은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런 이미지들이 가능했다.
동아일보의 이미지를 위해 그들은 흔쾌히 바쁜 연말 시간들을 내주었고
영하 10도가 훨씬 넘는 강추위 속에서도
친구가 되어주었다.
일을 마친 뒤 산아래 선술집에서 마신 걸죽한 막걸리와 파전맛을 잊을 수 있을까!

User inserted image

2007년 불암산.......어려운 경제야...다시 오르자는 의미로 지면에 소개되었다.
물론 산악인친구들이 내려오는 모습이라고 지적했지만...
올해도 어느 뛰어난 동료들의 땀과 노력으로 또 다른 이미지들이
세밑에 새해에도 지면을 빛낼 것이다.

.............................................................

User inserted image


위의 사진들은 어느덧 내게 보물같은 사진이 되었다.

사진이 멋지고 좋아서가 아니라, 사진과 함께 했던 친구들 때문이다.

가장 멋지고 가장 좋은 친구들을 이 때 만났고..많은 배움을 주었다.

고맙다는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멀리 떠나보낸 친구들..

평생 볼 줄 알았던 그들이, 먼저들 홀연히 가버렸다...........


지금도 시골 어느 바위틈에서 자연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담기위해

온전히 자신의 삶을 바치는 친구....

자신을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하루하루를 견디는 사람들...


해마다 해가 저물고 새로운 해가 떠오를 때마다,

그들을 떠올릴 것이고 그들을 기억할 것이다.

내가 가장 힘들 때, 내 곁에 있어 주었던 고마웠던 당신들을...........


.



image

태그 : New Year, Sunrise, Sunset, 감사, 고미영, 고성군, 기자, 기획, 대진, 미륵산, 배려, 새해, 서성원, 숙명, 신문사진, 안똘, 연말연시, 의무, 일몰, 일출, 친구, 통영
트랙백0 | 댓글7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487
eimis 2009/12/22 09:47 L R X
선배님^^ 너무 멋쪄요!! 정말 모두가 희망찬 사진이에요...
이 사진 한장을 보면서,, 새해의 희망을 품는 독자들도 있답니다. 저도 그 중 한사람!!
정말 힘들게 힘들게!! 정성이 가득 들어간 사진들뿐이네요!! 화이팅^^
UFO 2009/12/23 08:52 L X
진미집은 성과가 있으셨는지.......
S부장이 지원전화는 하셨다는데요.....
회사용 블로그를 위해 만든 포스트랍니다......
eimis 2009/12/23 13:43 L R X
아,, 정말 감사했어요.
전화드려야겠다..고 생각하면, 밤 11시 넘어서이고,,
낼 전화드려서, 진미집 너무 좋았다고 말씀드려야지...하고,, 낼이 오면 다시 잊고 있다가!!
집에 와서, 다시 밤 늦게 다시 생각나고.. 3번정도 타이밍 놓쳤었어요.

완전 모두들 맘에 들어 하고, 가족적인 분위기 속에서,,,
정말로 오랜만에 정이 느껴지는 송년회를 보냈어요!!
모두 선배님 덕분이에요!!~~ 그 진미집 사장님 부부도 신경 많이 써 주셨어요.
사람들이 모두 요즘 세상에도 이런 곳이 여기 있었다구!!!! 진짜 좋았어요.. 多謝!!!~~~
돌고래 2015/02/06 00:41 L R X
막걸리에 파전. 햐 먹고싶다.
좋은 사람들이 옆에 있었는데.
그래 도와주는 사람들이 아직도 옆에 많다.
내가 손을 뻗지 않을 뿐.
친구야 아프지 말고 잘 지내.
BlogIcon UFO 2015/02/11 15:42 L X
돌고래님~~서울오면 실컷 사줄께....갖가지 전과 고급막걸리 수십종류!!!!!!!! 건강하게 다녀와
김상운 2015/02/24 11:26 L R X
선배 멋지십니다!
ufo@donga.com 2015/02/24 17:54 L R X
상운님 어떻게 여기까지 찾아왔니? ㅎ 고맙다! 자주 오거라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Harmony
Saltern | 2011/06/09 11:09
User inserted image
image

태그 : Harmony, Mountain, 고미영, 북한산, , 정용권
트랙백0 | 댓글2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626
BlogIcon 다르크 2013/08/08 16:36 L R X
하! 모! 니!
나와 조물주, 몸 앤 맘, 자연, 타인, 내 안의 나와 하모니!


BlogIcon UFO 2013/08/11 20:19 L X
방문 감사합니다..그런 경지가 궁금^^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산악인 고미영,히말라야의 꽃이 되어.....
Saltern | 2009/07/13 20:46
그를 처음 만난 건 2003년 8월.....
클라이밍의 독보적 1인자였던 고미영씨가
히말라야에 도전한다는 소식을 전하기 위해 체력훈련중인 인공암장에서였다.
1년 일찍 들어간 85학번 양띠라는 동년배의식때문이었는지
쉽사리 친숙해졌고, 워낙 활달한 성격이어서 친구와 팬들이 누구보다도 많았다.
한참 뒤인 2007년 11월...
산악인들의 이미지컷을 위해...
평소 친한 정사장과 함께 다시 만나 인연은 계속됐다.
User inserted image

세월은 흘러 이미 정상급 프로페셔널 산악인의 반열에 올라간 고미영!
난 고대장이라 불렀고.....
고대장은 많은 친구들을 만나게 해줬다..
언제나 활짝 웃으며 또박또박 자신의 생각과 꿈을
당당하게 말하던 그였다...
모든 자리의 친구들을 거의 다 치밀하리만큼 보살피던
따뜻한 가슴을 지닌 사람..

아무리 바빠도 필자의 회사에 필요한 모든 부탁은
한마디 거절없이 다 들어주었던 친구.....
특별히 보답할 틈도 없이 그는 수시로 세계 최고봉 14좌 도전에 나섰고
맘속에서 잠시 그를 비워 놓았었다..

살아 잘 돌아오겠다며 특유의 힘찬 목소리와 웃음으로
인사를 한 몇 달 뒤...
7월11일 히말라야에 꽃이 졌다는 소식을 접했다...
낭가파르바트(8126m)의 낭떠러지에서
결국 산의 품에 안기고 말았다는...
이제 더이상 활짝 웃음과 이 사람 저사람 챙겨주던
그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없게 됐다...

.......................................................................................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2007년 12월 말 북한산 중턱, 새벽 동트자마자 산에서 울적할 만도 한데
그녀는 힘껏 화이팅을 외치며 즉석새해 인사를 전해, 주변 사람들을 즐겁게 해줬다.

User inserted image
 
2007년11월 북한산 사모바위에서 서로 친하게 지내는 정사장과 화합의 이미지를 만들 때다. 한마디 불평이 없었다...두 차례이 곳을 찾았고,그 때마다 수십번의 주문을
그대로 응해주었다.

User inserted image
 2007년 12월 수락산..난생 처음으로 눈내리는 수락산을 고대장 일행과 하루 온종일 산행했다. 석양과 레이업했으며 '한국경제야 비상하자'는 글에 이미지컷으로 쓰였다.
   
User inserted image
다시  2008년 12월, 북한산 인수봉 근처에서 고대장의 팬클럽 회원들과 가진
야간산행 이미지.
먼 뒤로 도시의 불빛을 뒤로,
험한 세상에서 힘찬 걸음을 하자는 이미지가 목표였다.  
      

User inserted image

 2003년8월 서울 **인공암장..처음 고대장을 만날 때 모습이었다.이 때만 해도 암벽의 세계적 기록보유자였다.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카메라만 보면 활짝 웃으며 장난도 좋아했던 고대장,
스타의식 또한 남달랐다. 이제 이 해맑은 웃음은 더 이상 볼 수 없다.
                                                 2007년 12월수락산에서

"산은 정복하는 게 아니라 신이 허락한 품에 안기는 것이다"라고
즐겨 표현했던 고대장...정말 그는 신의 품에 안겼다..
집을 찾아간 한 기자에게 "평소 딸을 자랑스러워하던 게 너무 아프다"며
흐느끼셨다던  고대장의 아버님...
평소 친구라며 자랑스러워 했던 우리 역시 자책만이 남는다..
저 먼 곳에서도 활짝 웃으며 주변 사람들을 웃게 할 좋은 친구...
부디 편히 잠드시길.............

image

태그 : Mountain, 고미영, 낭가파르바트, 북한산, 산악인 산, 친구, 히말라야
트랙백0 | 댓글4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441
BlogIcon sanna 2009/07/17 21:51 L R X
아...저 손잡고 끌어당겨주는 사진...두 사람 중 누가 고미영씨야? 네가 선물해줘서 한동안 내 블로그 대문으로 썼던 사진인데....고미영씨가 눈 위에 쓰러져 있는 KBS 장면이 오래 잊혀지지가 않더라. 평생 사랑했던 산에서 생을 마감했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UFO 2009/07/17 22:15 L X
그랬었지...아래...
............

커피박사 미팅 8월중 하세나...
freealone 2009/11/24 19:55 L R X
여기에도 언니가 있네요...
많은 분들이 아직도 잊지 않고 언니를 생각해주시네요...
벌써 4개월이 지났네요...
다음카페의 '고사모'에 함 놀러오세요...
BlogIcon UFO 2010/01/04 16:26 L X
그래...이게 내 최선은 아니었는데@@@
그나마 이렇게라도 기억하면 나쁘지 않으거겠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암벽......
Factory | 2008/01/03 16:01
User inserted image


수락산에서....
그날따라 새벽엔 눈발이 내렸다...
여성산악인 고미영씨(40)와 그녀의 팀원들이 동행,
해가 저물기 직전에서야...이 이미지를 건질 수 있었다...
고미영씨를 만날 때마다 느끼는 건.....
프로 혹은 스타는 뭐가 달라도 다르다는 것이다.... 
image

태그 : climber, Climbing, 고미영, 수락산, 여성산악인
트랙백0 | 댓글4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214
BlogIcon 산나 2008/01/04 00:49 L R X
저 가느다란 줄 하나, 저렇게 겨우 디딘 발끝의 힘으로 저 경사를 오를 수 있다니...사진 오래 들여다 봤다.
ufo 2008/01/04 04:10 L X
^^이 친군 지금..남미에 있다네..
일당들과 함께..
사람들은 각기 다른 세상속에서
잘도 사는 것 같아..
어떤 경우엔 신념이랄수도 있고..
어떤 이들은 '자연스럼'일 수 있고..

수락산을 난생 첨 올랐지...
눈발이 쏟아졌었구..
등산학교 사람들...
독특하고 참 상큼들 하더군...
생각해보시게..
그들과 합류하는거^^
캡션오류가 있었어...하강이야...
황미현 2008/02/15 13:29 L R X
넘 멋있네요~~.
저때가 시간이 그렇게 늦은 때였던가요?
저도 위의 댓글을 보구 저건 오름이 아니라 하강인데...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ㅋㅋㅋ
UFO 2008/02/15 17:18 L X
ㅎㅎㅎ
황선생님..ㄳ^^
샌님것두 많이 있어여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다시....2008..
Factory | 2008/01/01 11:44
User inserted image

image

태그 : Himalaya, Mountain, 고미영, 북한산 사모바위, , 여성산악인, 정용권대표
트랙백0 | 댓글2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www.ufosun.com/trackback/213
BlogIcon 산나 2008/01/01 16:01 L R X
우와~ 멋진 사진이네.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세요. 이차장님! (^^)
ufo 2008/01/02 15:09 L X
방금...10층서 귀하의 저서""흥행****재구성""을 스킵하면서 당신 생각하고 왔는디 ㅋㅋㅋ 고맙구...
새해 복많이 받아...
그때 근무땜에 철희에게 황급히 전했는데..
여기 동기넘덜..겹경사라 해얄까???
구돌쭝국파견,유*종바깥파견,정*욱바깥파견.등등
귀하만 복귀하면..더할나위없이 좋겠지만..
천천히 기다리겠네...건강하구~~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Photograph,Newspaper, My Eye towards the world. My Life and Fantasy
- 손님들께!!!2
All (669)
The Other Side (240)
Factory (180)
People(MANINBO) (26)
Archives (22)
Saltern (137)
Himalaya (44)
National Assembly (1)
혼자 체조 연세 세브란스 압록강 Lover 장미란 새말 예비군 Seoul Alhambra 병원 사진의 역사 생산자협회 북경 Newyorker 봉녕사 천리포수목원 수유시장 석양 말빛 고성군 홍필표 사전 산토리니 리처드 도킨슨 수영 Jazz Children Animal 박물관 질풍노도 바보 명절 사람 원정대 묘비명 Kemal Dervis 1202 산청 스코틀랜드 Frostwork Oxford Street 철로 언제나 그래왔듯이. Flowers Dam 교황청 Rainbow Rose 사물 Hospital 음악 모터사이클 사진 바이킹 UK Wall Street Port Nyhavn 백운산 Cityhall LSH 영원 다중노출 낯선 곳 민통선 호박 인생 뭐있어 원문이 궁금해 월드컵공원 Flu 고마움 이단아 히말라야 춘장대 Paradise Olympics 요정 Market 인생뭐없다 Rainy Shanhai 소설 경복궁 광화문 공포 모밀 코엑스 Mermaid 회사원 축구 UN Traveller 브로모 고흥반도 둘레길 육우 아방가르드 Perth Klimt 양치기 Independence
갈매기야~ 너는 뭔가 아니? S.. (1)
최종 Cover <히말라야 길을 묻..
중쇄 <히말라야 길을 묻다> 표..
Kiyomizu-dera Temple(淸水寺..
Asakusa,Tokyo2
Asakusa,Tokyo1
Japan Tour3
Japan Tour2-Tokyo (2)
Japan Tour1
촛불,물결이 되고 들불이 되다.. (3)
Conwy,Wales (2)
Tate Modern,London,UK Again..
Bali,Indonesia1 (2)
뮤지컬 배우 김선경 (2)
연꽃이야기-Lotus Story 너는.. (4)
usbarn.com 사기입니다 어스반..
02/15 - 어스반
%%토사장 사다리 조작 죽이기..
02/10 - 사다리복구
Really? Are U in Pakistan???..
2017 - UFO
The girl in the photo is no..
2017 - chinese
고맙습니다...........샤인님...
2017 - UFO
metal bu..
metal bu..
gas fire..
gas fire..
Total : 845603
Today : 204
Yesterday : 869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UFO’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