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Search in Posts

우주 안의 나...내 안의 우주!

User inserted image
                                                                                                                                 
                                                                                                              Nepal, Kathmandu 09022012
어느 누가 그랬다.
우리는 우주 안의 작은 티끌이 아니라고,
오히려 온 세상이 내 마음 안에서
한낱 먼지일 뿐이라고............

어찌어찌 하다가 지구별이란 곳에
태어나......짙은 어둠의 미망에서 헤매고
아둥바둥대다가 사라질.....
존재일 뿐인데..........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이로운 것도, 해로운 것도
'인연'의 수레바퀴.......

운명학의 신예 대가인 이OO님은
착한 사람'들이 대개 '악연,을 만난다고 말한다..............

그래도 내 삶의 철칙 중 하나를 "나쁜 이야기"를 피하고
"좋은 이야기"를 찾기로 했다......

<현명한 사람은 옷자락만 스쳐도 인연을 살릴 줄 안다>
image

About this entry


눈과 귀를 막아봐~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image

About this entry


8년만에 만난 그녀!

 
그녀를 처음 만난 건 1994년6월이었다.아마도 <고등어>출간즈음이리라.
다시 4년 뒤1998년 서울 아현동 골목에서 만났다.
소설 <봉순이 언니>의 배경이 아현동이었고 당시 나의 자취방이 있던 그 골목이었다.
그로부터 8년 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으로 용산 CGV 영화관에서 다시 만났다.
그녀는 예전보다 훨씬 원숙함과 화사함이 배어있었다.


                                                                      Sep 25,2006
                                                                          1998 아현동에서
                                                                                          June 1,1994
김수환추기경이 작고하신 뒤...
다시 명동성당에서 일때문에 만나다..
훨씬 담백하고 세상을 보는 시선이 날이 없이
부드러웠다...사람들은 누군가에게 이렇게 변했으면 하고
바란다....그랬으면 하는 쪽으로 그녀는 뚜벅뚜벅
걸어가고 있다....무거운 시름도 함께 어깨에 진 채...
User inserted image
  그녀의 소설에 대한 극단의 평가들이 상충되지만
당대를 같이 고민하고자 했던 작가임에는 틀림없다.
( 여러권의  소설 뒤, '아주 가벼운 깃털하나'라는 에세이집을 2009년 만들었다...
미세한 부분에서 많은 부분에 교집합이 있음을 알고 적쟎이 놀랐다)


image

About this entry




Tag Cloud

Categories

All (674)
The Other Side (242)
Factory (181)
People(MANINBO) (26)
Archives (24)
Saltern (137)
Himalaya (44)
National Assembly (1)

Notice

Calendar

«   2019/04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