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Search in Posts

<꿈의 도시 그라나다,알함브라궁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성장하는 동안 만나게 되는 '주요한 사건'이나 '소중한 기억'은
그 사람의 일생을 관통해 잠재되어 그 사람을 잘 이해하거나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가 될 수 있다.
정신분석에서는 어릴적 꾸었던 '잊혀지지 않는 꿈'을 중요한 판단자료로 삼는다.

어릴적 세고비아의 기타음악이 담긴 LP판안의 한 제목,'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그리고 표면을 장식한 기묘한 형상의 이슬람풍 건축물사진.
스페인 어딘지도 모른 채 막연히 꿈결처럼 내 어릴적 감성을 지배한 그 곳...
그라나다가 바로 그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하나는 메소포타미아문명의 발상지(지금의 이라크지역).
지난 2003년 이라크전쟁 후반기에 어쩔 수 없이 찾아간 곳!
당시엔 전쟁으로 많은 이들이 다치고 죽어가던 터라
들어가기가 죽도록 싫어 몇날 며칠을 지샜는데
마지막 결단할 땐 속으로 '난 이라크를 가는게 아니라
내 어릴적 꿈이었던
메소포타미아 문명지를 찿아가는 거야'라고 세뇌시키곤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으로...다행스럽고 소중한 기억....
2000년대 중반 12월 크리스마스 이브날...
그라나다를 찿았다.
알함브라궁의 모든 곳을 도는데 반나절.
사진으로 담는데 정신을 뺏긴 채 한바퀴 돌고나니 허전했다.
너무 아쉬워 한번을 더 돌았다.
마치 이곳의 벽돌 하나,문양 하나하나를 머릿속에 담아
잊지 않겠노라고 버티며...
성탄의 기쁨을 알리는 곳곳의 트리불빛이 온 도시를 장식한
이 곳에서 일정을 늘려 이틀밤을 보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granada,Spain

image

About this entry


지칠 때 너가 떠올라! --알함브라2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이슬람 건축예술, 최고의 극치를 감상할 있는 알함브라궁전.
유럽의 대표적인 가톨릭국가에서 이런 이슬람 문화를
느낄 있다는 신기할 뿐이었다.

안달루시아 지방의 그라나다를 한눈으로 바라보는 언덕 위에 세운 알함브라궁전.
스페인의 마지막 이슬람왕조인 나스르왕조의 무하마드 1 갈리브가

13
세기 후반에 짓기 시작했다
.
'
중세 이슬람 문화의 결정체', '이슬람 건축의 최고 걸작' 등으로 찬사를 받고
있는
궁전은 화려하고도 독특한 건축디자인으로
다른 유럽의 궁전들에서 있는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우상숭배를 금지한 이슬람 교리에 따라 내부 장식을 식물과 기하학적인 디자인으로만
구성해 소박하지만 환상적인 모습에 경탄을 금치 못한다
.
물이
귀한 (아프리카, 중동)에서 살아온 이슬람교도들의 오아시스에 대한
열망을
곳곳에 만들어 놓은 연못과 분수에서 익히 있다
.
왕의 여름 별궁인 헤네랄리페에서 아치형으로 쉬지 않고 뿜어대는 분수
,
당시의 왕들이 얼마나 안락한 생활을 했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피로 점철된 역사적인 유물들... 오늘날엔 그리움의 대상...
 
image

About this entry


너무 딱 맞출 필요 있니?

User inserted image
                                                                                             0902041225 Alhambra
                                   
 옛 사람들의 피와 땀의 결과들은
오늘 날 사람들에겐 추억이고 낭만이다.
 질서를 만드는 자들과 파괴하는 자들의 순환!!
지난 시간들이 역겹기 시작할 때 인생 다 산건가?
아님 진짜 시작인가?
image

About this entry


Spain,Barocelona.Valensia

User inserted image
                                                                                                   Valensia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Barocelona
                                    조용히 사는 게 갈수록 즐겁다........

http://music.bugs.co.kr/track/1643558?play=true
image

About this entry


바람같은.........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넘어보는 시간이 길어졌다.      아직은 가난하지만 배부르다.
image

About this entry


Foggy Day...

User inserted image
.....Silence...Unbalance...One Way...Endurance
041225
image

About this entry


Madrid,Spain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41219
image

About this entry


열정의 춤,플라멩고!

어느 액션영화에서 자주 보았던 플라멩고이미지..
서양사람들에게조차 이국적이라고 느껴지는 그 곳이 스페인일 듯 싶다..

플라멩고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에서 전래된 민속음악과 무용.
15세기 세비아와 그라나다를 중심으로 발전해 바르셀로나등 대도시로 퍼져나갔다.
'프라세오'라고 하는 팔동작,'사페테오'라고 하는 격렬한 발의 움직임,그리고
빠른 기타음악과 신발굽소리에 어우러져 화려하고도 격렬한 춤이 연출된다.
무희들의 격렬한 몸동작을 매혹적인 춤사위와 함께 따라가다 보면 잠시 현실감을 잃을 정도다.
플라멩고는 화려한 의상을 입은 무희의 열정적 춤외에도 가수의 노래가락과 기타연주 또한 매혹적이다.
개인적으로는 북부 대도시의 플라멩고보다는 세비아의 공연이 투박하지만 심금을 울린다.
바르셀로나 등에서 볼 수 있는 플라멩고는 화려하고 무희들도 아름답지만 딱히 감동은 못느꼈다.
마치...남도 소릿가락이 허름한 남도땅에서 들을 때 제맛을 느끼는 것과 같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About this entry


Toledo,Spain

Enlarge
"아름답다!" "멋지다"라는 탄성뒤에는 항상 뭔가 찜찔한 게 따라온다. 아름답지만..그 아름다움 앞에 선 방문자의 왜소함??  그때까지 느끼지 못했던 인생의 한계를 떠올리거나. 혹은 그리 멋지게 살아오지 못한 데에 대한 회한일지도 모르겠다. 톨레도골목을 다니면서 다가온 느낌도 그 비슷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남서쪽 70km 지점 기차로 2시간 거리에 위치한 톨레도. 비록 그리 크지 않은 도시이기는 하지만 스페인 남부의 정치, 경제, 사회 중심지로써 풍부한 문화유산을 지닌 곳이다.오히려 역사나 예술사적으로는 마드리드를 앞서있다. BC 2세기에 로마의 식민도시에 이어 이슬람 세력의 침입 이후에는 톨레도 왕국의 수도로서 상공업 중심지가 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무기제조 기술이 뛰어나 . ‘톨레도 검(劍)’은 지금까지 명성이 자자하다.
1560년 펠리페 2세때 마드리드로 수도가 옮겨지면서 정치적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상실하였다. 13세기의 고딕식 성당, 무어풍(風)의 왕궁과 성벽, 유대교회 등 좁디 좁은 골목골목을 산책하는 것만으로도 오랜 역사속에 묻어있는 독특한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스페인의 여느 도시도 마찬가지지만 이 곳 역시 여러 문명의 혼합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성채도시다.
이 곳이 얼마나 아름다웠으면 엘 그레코가 그리스 태생임에도 불구하고 16세기 말 이 곳에 정착해 40년 가까이 살았을까? 1987년 12월, 유네스코의 세계문화 유산도시로 지정되었다.









                                                                                                    톨레도,Toledo,Spain
image

About this entry




Tag Cloud

Categories

All (680)
The Other Side (242)
Factory (181)
People(MANINBO) (26)
Archives (26)
Saltern (141)
Himalaya (44)
National Assembly (1)

Notice

Calendar

«   2020/01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