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Search in Posts

외국학생들은 한국을 어떻게 볼까?

5월13일 서울 경희대학교 크라운관에서 열린 제14회 세계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The 14th World Korean Language Speech Contest for Foreigners)

내가 좋아하는 한국음식 혹은 재밌는 한국문화체험을 주제로

22명의 재한 외국학생들이
각자의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이 날 가장 돋보인 발표자는 스위스의 리만 이사벨.

그녀는 '열정적인 한국인들'을 주제로 자신의 성격도 똑같다며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제 이름은 '김치'입니다. 별명이 아니고 실제 이름이 '김치'입니다."

베트남의 응웬 티 김치씨다. 물론 인기만점이었다.

태국에서 온 쌋추껀 깨우추와이씨.

한국의 공동목욕탕을 소재로 우스운 경험을 소개했다.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왔다.

중국의 오소씨다. 한국 비빔밥의 우수성을 자랑하기 위해 쇼핑몰 쇼호스트 역할연기를

해 박수를 한껏 받았다.  어우동 복장에 비빔밥 모형을 직접 들고 나왔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압둘 하디씨.
붉은 악마의 응원열정을 발표했는데,연습을 위해 일주일 내내
캠퍼스를 돌아다니면서 한국친구들에게  자기 한국어 실력을 평가해 달라고
부탁해 화제였다고.........

반면 눈시울을 붉히게 한 발표자도 있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김인가양은 고려인 후손으로 우즈벡에서 할머니가 그토록 그리워하던 한국 고사리 나물의 추억을 들려주었다.

된장찌개의 우수성을 설파하는 말레이지아 나디아학생.

모두가 멋지고 재밌게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대상은 스위의 한복녀 이사벨씨에게 안겨졌다.

대회 중간 휴식시간 취재진 위해 크라운관 앞 계단에서 잠깐 단체 표정연출............
"사랑해요! KOREA!!!"


image

About this entry


살다가 화나는 것 중 하나는.........


   좋은 말들을 앞 선 이들이 다 했다는 점이다...
   그보다 정말 화나는 것은 내가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거다...............
User inserted image

User inserted image

                                                                 0902050724
image

About this entry


Swiss 스위스


스위스 칼,정밀공업,영세중립국,한니발장군,많은 국제기구들 본부.......이들이 가지고 있는 자산은 풍부하고 부럽다 못해 신은 이리도 불공평할까 하는 불평이 솟는다.그러나 이런 풍요로움의 이면에 그들의 끊임없는 도전과 근면이 숨어있음을 알면 한결 그 시기심은 누그러진다.인터라켄서 만난 삐기(?)민박업자 스위스인.한국어로 쓴 광고물을 부착하고 방문한 배낭여행객을 호객하는 그의 부지런함은 척박한 산골마을에서 수천년을 살아왔던 조상들의 끈기를 엿볼 수 있었다. 차라리 억척스러움이 더 적절하겠다.
유럽에서 가장 높은 철도역인 융프라우요흐(높이 3,454m)에서 바라본 스위스의 설산. 끝없이 펼쳐진 설산의 줄기들과 그림같은 마을과 호수를 바라보다보면 세상시름도 잠시 사라진다. 여름의 작열하는 태양도 이 높은 곳의 눈을 녹이지 못한다.  융프라우란 ‘처녀’라는 뜻. 융프라우 철도는 1896∼1912년 건설되었으며, 최대경사도 25°로, 9.3km를 오르는 데 50분이 걸린다.
image

About this entry




Tag Cloud

Categories

All (674)
The Other Side (242)
Factory (181)
People(MANINBO) (26)
Archives (24)
Saltern (137)
Himalaya (44)
National Assembly (1)

Notice

Calendar

«   2019/05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istory